청주 오창 주민들, 소각장 건설 관련 청주시·환경청 국민감사 청구
청주 오창 주민들, 소각장 건설 관련 청주시·환경청 국민감사 청구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12.1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주민들이 후기리 소각장 건설사업과 관련, 청주시와 금강유역환경청에 대한 감사를 감사원에 요구했다.

오창지역 초중고 학부모연대, 오창 후기리 소각장 반대대책위원회는 11일 오후 감사원을 방문, 청주시와 금강유역환경청에 대한 공익·국민감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이 청구서에는 오창지역 주민 1000여명이 서명했다. 공익·국민감사는 300명 이상의 주민의 서명을 받으면 청구가 가능하다.

이들은 감사 청구서를 통해 “청주시가 2015년 시의회 의결 없이 불법으로 소각장 건설업체와 비밀유지조항이 담긴 업무협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밀실 협상을 하는 과정에서 시와 업체 간의 부정한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고 공익감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금강환경청도 업체로부터 10억원을 받은 이장을 환경영향평가 위원으로 선임하는 등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중대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며 감사를 촉구했다.

반대대책위원회는 금강유역환경청이 이에스지청원이 소각장 건설을 위한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하면, 집단소송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19일에는 소송비용 마련 등을 위해 오창 목련사회복지관에서 ‘하루 찻집’을 연다.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일대에 소각장을 건설하기 위해 지난 2월 10일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고, 금강유역환경청은 4월 5일 보완지시를 내렸다.

이에스지청원은 10월 31일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제출했으나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달 29일 2차 보완 결정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