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이용객 가장 많은 노선은?
대전 시내버스, 이용객 가장 많은 노선은?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2.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지구둘레 2015바퀴 도는 8061만㎞ 운행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여파 1월 탑승 승객 감소
2019년도 대전 시내버스 인포그래픽.(사진=대전시 제공)
2019년도 대전 시내버스 인포그래픽.(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에서 1일 총 이용객이 가장 많은 시내버스 노선은 102번(수통골~대전역)으로 일평균 1만 8163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11번(신대동~오월드) 1만 6583명,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 1만 6164명으로 집계됐다.

10일 시가 교통카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대전 시내버스는 지난해 지구둘레(약 4만㎞)를 2015바퀴 도는 거리인 8061만㎞를 운행했다.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객은 2014년 44만 3038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에 따른 일평균 이용객은 40만 9566명으로 2018년 40만 5989명 대비 약 1.02% 증가했다.

1일 대당 이용객이 가장 붐비는 노선은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 노선으로 635명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102번(수통골~대전역) 노선 625명, 105번(충대농대~비래삼호아파트) 노선 600명이다.

이용객 연령대는 일반시민(만 19세 이상)이 88.7%, 청소년(만13~만19세)이 10.2%, 어린이(만6세~만13세)이 1.1%, 요금결제 수단은 교통카드가 97.3%, 현금이 2.7%로 집계됐다.

수입금이 가장 많은 노선은 급행102번(수통골~대전역) 노선으로 일평균 1641만 6000원을 기록했다. 차 순위는 급행2번(봉산동~옥계동) 노선으로 1545만 8000원,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노선 1540만 2000원 순이었다.

시는 지난해 시내버스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도 시내버스 이용객 증가를 목표로 각종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교통비를 최대 30%(카드할인 10%+마일리지(20%) 1만 1000원까지 절감 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을 전년도보다 2000명 증가한 5000명으로 확대 추진한다.

교통카드 지급 이벤트, 행사·축제장 등 수요 맞춤형 노선운행, 이용수요에 따라 노선별로 시내버스를 증차 또는 감차 운행하고 통행패턴 분석 및 노선수요 예측이 가능한 '노선분석시스템'과 버스 운행상태, 충전, 사고, 고장, 정류소 출발·도착 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버스운행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올해부터 본격 운영한다.

또 유개승강장 30개, 버스정보(도착) 안내시스템 113개, 승강장내 발광다이오드(LED)등 40개를 설치하고 버스가 승강장내 제 위치에 정차할 수 있도록 버스전용 표시를 재도색한다.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한 대중교통 이용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시내버스 운수종사자의 안전을 위한 마스크 착용, 시민을 위한 시내버스 1일 1회 소독 의무화 및 손세정제 비치, 예방수칙 안내방송 등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의 제로화를 목표로 시내버스 업계와의 협력을 강화, 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승객이 한결 더 편안한 마음으로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명절 연휴를 제외한 1월 시내버스 승객은 전년도 대비 1일 승객이 평일 6715명(1.6%), 토요일 3192명(1.0%), 휴일 3711명(1.5%)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