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소상공인 피해 현실화
코로나19 ‘직격탄’… 소상공인 피해 현실화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2.2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임·행사 잇단 취소 사업장 97% 매출 감소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심화되면서 지역 경제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특히 시민들의 매장방문 감소로 대중음식점, 카페 등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는 것,

소상공인연합회가 이달 13일부터 19일까지 충청지역 등 전국의 소상공인 1079명을 상대로 2차 실태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97.6%에 달하는 소상공인이 사업장 매출이 감소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매출액 변화를 묻는 물음에 ‘매우 감소’가 77.3%, ‘감소’가 20.3%로, 97.6%가 매우 감소하거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감소 비율을 ‘50%이상’이 47.4%로 가장 높게 조사됐으며, ‘30~50%’가 28.7%, ‘15~39%’가 19.1%로 조사됐다.

또 방문객 변화 비율을 보면 ‘매우 감소’가 71.2%, ‘감소’가 26.5%로 97.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것을 방증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사태로 사업장 피해현황을 묻는 물음에 ‘각종 모임 및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로 인한 피해 발생’이 57.4%로 가장 높았다.

실제 대전 서구의 한 음식점 사장은 "코로나19 발생이후 각종 모임, 행사 등을 무기한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경우가 많아 평소보다 손님이 크게 줄면서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고 했다.

이에 소상공인들은 추가로 필요한 지원정책으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대폭 확대,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 등을 꼽았다.

지역경제계 관계자는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정책이 여전히 소상공인에게 와 닿지 않고 있다”며 “적극적인 홍보방안과 함께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 등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정책의 실효성 제고방안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