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부서장 책임경영계약으로 경영위기 탈출”
한국철도 “부서장 책임경영계약으로 경영위기 탈출”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3.2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부서장에 권한·책임 부여… 자율적 경영성과 창출
20일 한국철도가 대전 본사에서 사업부서장과 책임경영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왕국 한국철도 부사장,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사진=한국철도 제공)
20일 한국철도가 대전 본사에서 사업부서장과 책임경영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왕국 한국철도 부사장,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사진=한국철도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한국철도(코레일)가 20일 대전사옥에서 주요 사업부서장, 지역본부장 38명과 부서장 역할 강화를 위한 책임경영계약을 체결했다.

책임경영계약은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최고경영자가 각 부서장에게 권한과 책임을 보장해 자율적으로 경영성과를 창출하도록 한 것이다.

3월 초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한 한국철도는 이번 책임경영계약에 코로나19로 인한 이용객 급감 등 경영위기 극복과 경제 활성화 지원 내용을 담았다.

이를 위해 부서장들에게 철도 안전인프라 확충을 위한 적극적 투자확대, 공격적 마케팅을 통한 수요 회복과 내수 진작 등 국민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심 철도 구현에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손병석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경영난이 예상되는 상황에 각 부서장의 책임이 막중하다"며 "경영의 최일선을 지킨다는 사명감을 갖고 경영목표를 달성하는데 온 힘을 쏟아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