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일봉산 민간공원개발, 시와 의회 대립각
천안 일봉산 민간공원개발, 시와 의회 대립각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5.3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시장직권 주민투표제의, 시의회 ‘민간공원특례사업 모두 실시’로 대응
왼쪽부터 천안시의회 인치견 의장, 일봉산공원 개발 중단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
왼쪽부터 천안시의회 인치견 의장, 일봉산공원 개발 중단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지역 민간공원특례사업 4곳 모두에 대한 주민찬반투표를 실시하자.”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찬반주민투표 실시를 놓고 천안시와 의회가 상반된 의견으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지난 25일 “직권으로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주민투표를 6월 26일 실시하겠다”(본보 26일자 1면·보도)며 ‘지역 제한 주민투표 실시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데 대해 천안시의회가 사실상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인치견 의장은 29일 오전 시청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8일 의원총회에서 일봉산을 포함한 4개의 민간공원 사업대상지 모두에 대한 주민투표방안과 주민갈등 해소를 위한 의회주관 소통창구 개설의견을 천안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천안시의회는 도시공원일몰제 해제를 불과 1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천안시가 지난해 부결한 동일사항의 안건을 제출한데 대한 불편함을 표출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천안시의회는 '제227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일봉산지키기 주민대책위가 제출한 '일봉산 개발에 대한 천안시민의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실시의 건'을 부결한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인 의장은 "진행과정에서 문제점이 없는 사안에 대해 또다시 주민투표를 거쳐 무산될 경우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이어 "오는 7월 1일 도시공원 일몰제 만료에 따른 토지주들의 재산권 행사시 난개발이 우려되는데다 협약파기에 따른 민간사업자와의 법정비화 등으로 본래 목적에 반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원조성사업에 대한 시공을 천안시가 추진할 경우 소요될 천문학적 예산투입을 시민혈세로 충당해야 하는데 주민투표 배제주민들의 반응도 의문"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