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장, 휴가반납 침수피해현장 점검 왜?
[사설] 대전시장, 휴가반납 침수피해현장 점검 왜?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7.3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휴가를 반납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 현장을 찾았다는 소식이 눈길을 끈다.

허 시장은 29일부터 사흘간 휴가지만 지난 28일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많은 양의 비가 내리자 첫날 휴가를 반납하고 피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대전지역은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100mm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하천이 범람하고, 도로 곳곳이 침수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각종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대책이 요구되고 있는 대목이다.

이번 집중호우는 올해 첫 호우경보가 발효된 지난 6월 11일보다 피해가 크다는 점에서 사안의 심각성을 엿볼 수 있다.

이른바 본격적인 장마철 재해가 우려되고 있는 것이다.

그로 인한 오지주민들의 피해사례는 하나둘이 아니다.

올해도 침수피해에 따른 크고 작은 피로감을 호소하며 대책 강화를 요구하고 있는 이유이다.

하지만 그때마다 이렇다 할 대안이 없어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 행정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올 들어 대전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것은 두 번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의 강수량은 128㎜에 달한다.

충청권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것이다.

이로 인해 서구 월평3동 행정복지센터 지하와 동구 단독주택 등 5건의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또 유성구 관평동과 중구 호동, 판암동 등에서 가로수가 쓰러지고 하천 수위가 올라가면서 대전천 하상도로가 전면통제되기도 했다.

문제는 이 같은 호우피해가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매년 여름마다 같은 침수피해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우기마다 도로가 잠기고 담장이 무너져도 보수공사 한 번이면 끝이라는 것이다.

올해도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 행정이 되지 않을까 조바심이 앞선다.

앞서 언급했듯 해마다 약방의 감초격으로 동일한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기 때문이다.

본지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유비무환’을 떠올린다.

미리미리 준비하면 탈이 없다는 얘기이다.

상습침수지역의 하수구 배수실태와 축대, 노후가옥 등 붕괴 위험시설물에 대한 점검과 보완은 필수적이다.

하천제방, 산간절개지, 공사현장 등 피해를 키우는 제반 요인들에 대한 대책도 치밀해야 한다.

이것만이 장마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허 시장이 휴가를 반납한 채 상습피해지역에 대한 안전 점검에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물론 수해는 어쩔 수 없는 천재(天災)인 경우가 적지 않다.

하나 이보다는 안전불감증과 허술한 재난관리시스템 등으로 인한 인재(人災)가 적지 않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이는 재해 당국과 현지 주민들의 노력에 따라 얼마든지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의미이다.

정부가 지정·관리하고 있는 전국 재해위험지구는 700여 곳이 넘는다. 매년 수천억 원의 예산을 들여 70~90개의 위험지구에 대한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해마다 신규 위험지구가 생겨나는 데다 예산은 한정돼 있어 완벽한 재해위험지구 정비는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대전시가 올해만큼은 사전 대비에 완벽을 기해 현지 주민들의 민원해소에 적극 나서야 하는 이유이다

재해는 예고 없이 찾아온다는 점에서, 또 불감증을 키운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대응은 필수이다.

본격적인 장마가 우리 모두의 재난 대비·대처역량을 시험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