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재개발 이주 러시… 전세시장 '들썩'
대전 재개발 이주 러시… 전세시장 '들썩'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8.0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중심 전세수요 본격화... 전세난 우려도
대전 중구 용두동1구역 사업지 모습.
대전 중구 용두동1구역 사업지 모습.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대전 중구 용두동에 거주하고 있는 민모(68)씨는 재개발로 이주를 앞두고 있으나 마땅히 이사 갈 곳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민씨는 “이주비에 맞춰 전세를 구하다보니 인근 아파트는 찾아 볼 수 없고, 시일은 급해 인근 다가구주택 이라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재건축·재개발 단지 이주'가 대전 전세시장의 새로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대전지역 재건축‧재개발사업에 따른 이주로 전세수요가 본격적으로 생겨서다.

지역 전문가들은 "입주물량이 줄어드는데다 재건축·재개발 이주에 따른 수요가 많아 전세난이 심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5일 지역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대전 원도심 위주 정비사업 단지들의 이주가 러시를 이루고 있다. 이주는 정비사업 절차상 관리처분인가 후 철거 전에 이뤄진다.

이 기간 조합원들은 조합 측이 선정한 금융기관을 통해 이주비를 대여 받아 아파트 입주 전까지 거처를 옮겨야 한다.

학군과 교통여건이 좋은 원도심 중구를 살펴보면, 용두동 1구역이 지난 6월 말부터 이주를 시작했다. 5일 현재 조합원 50% 정도의 이주율을 보였다. 조합측은 이달 말까지 60%의 이주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반기 이주신청을 받은 목동4구역은 조합원과 청산자 포함 85%의 이주율을 보이고 있어 조합측은 늦어도 내년 4~5월에 일분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선화B구역도 조합원 이주가 83% 완료된 상태이며, 오는 10월 관리처분인가 변경을 계획하고 있다. 또 선화구역은 지난 7월까지 이주연장 신청을 받았다. 현재 이주율은 93%에 이른다.

여기에 대단지로 관심을 받고 있는 서구 용문동1‧2‧3구역은 현재 조합원 이주는 완료된 상태로, 부분 철거를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대전지역 여러 정비사업 구역에서 이주를 계획하거나 진행 중이다.

이에 조합원 이주로 전세 수요가 몰리면서 인근 부동산에선 전세물량 부족현상이 빚어지면서 전셋가도 뛰고 있다.

실제 감정원이 발표한 대전 원도심 중구의 종합주택 전세가격 변동률은 지난 4월 0.18%에서 5월 0.23%, 6월 0.88%, 7월 0.91%로 오름폭이 확대됐다.

중구 한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세가 가능한 아파트가 주변에 드물어 이주자들이 갈 곳이 마땅치 않다"면서 "전세매물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주로 전세가격은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고령자를 제외하고는 자녀교육 때문에 멀리가기 힘들다"며 "전셋값이 비슷한 지역의 가격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