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 84.2% 신·구 도심 간 불균형 문제 '심각하다'
대전 시민 84.2% 신·구 도심 간 불균형 문제 '심각하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8.0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불균형 발생 원인 '신도시 중심 개발', '문화인프라 부족' 등 꼽아
사진설명 - 대전시 2020년도 정례 시민여론조사 결과표.(사진=대전시 홈페이지)
사진설명 - 대전시 2020년도 정례 시민여론조사 결과표.(사진=대전시 홈페이지)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시민 84.2%가 '신·구 도심 간 불균형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대전시 '2020년도 정례 시민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3일까지 시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ARS조사(95%신뢰수준에서 ±2.53%p)를 한 결과 신·구 도심과의 불균형 문제에 대해 시민 34.5%가 매우 심각하다고 답했다.

뒤이어 약간 심각 49.7%, 심각하지 않음 14.4%, 전혀 심각하지 않음은 1.4% 응답에 그쳤다.

신도시 중심개발(37.2%)과 도시환경 낙후, 문화인프라 부족(33.7%)이 지역 불균형 발생 원인으로 꼽혔고 양질의 일자리 부족과 인구감소 등도 원인으로 지적됐다.

낙후된 도심 발전 정책은 대전역 주변 쪽방촌 도시재생사업이 37.8%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고 대전역세권 복합2구역 민자사업 25.3%, 옛 충남도청사 문화예술복합단지 조성 19.1%, 신구 지하상가 연결 등 중앙로 사업 17.8% 순이었다.

시는 지난 5월 원도심을 신경제 중심지로 탈바꿈시키겠다며 개발의 용이성, 지역 내 균형발전, 광역교통망 접근성, 혁신성장 거점 발전 가능성 등이 타 지역보다 높은 '대전역세권지구'와 '연축지구'를 최종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한 바 있다.

지난달 16일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를 제출한 상황으로 앞으로 심의·의결을 거쳐 2~3개월 내에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동구 정동·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10만 여㎡ 중 대전역 인근에 위치한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 여㎡을 재개발하는 '대전역세권 개발'도 4차 공모 만에 사업자가 정해지면서 탄력이 붙은 상황이다.

실제로 이번 설문조사에서 대전 혁신도시 조성, 옛 충남도청사 인근 공공청사 개발, 보문산 개발 및 베이스드림파크 조성 등 원도심 정책들이 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는 답변이 87.4%를 기록했다.

민선 7기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원도심 정책에 대한 시민 기대감이 높은 상황에서 시민 체감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