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충북선철도 운행중단…충주∼제천 등 시외버스 증편
집중호우로 충북선철도 운행중단…충주∼제천 등 시외버스 증편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08.1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이 충북선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이 충북선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도는 집중호우로 충북선 철도 충주∼제천 구간 운행이 중단됨에 따라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지역 시외버스 운행을 증편했다고 11일 밝혔다.

평소 22회 운행되던 이 구간 열차는 지난 2일 폭우 피해를 봐 충주∼제천 구간은 전면 중단됐고, 대전∼충주 구간은 하루 12회로 단축됐다.

이로 인해 이용객이 2배 이상 증가한 충주∼제천 구간 시외버스는 전날부터 하루 9회에서 12회로 운행횟수를 늘렸다.

청주∼제천 구간에는 지난 4일부터 무정차 시외버스를 하루 5회 신규 편성했다.

그동안 이 구간에서는 완행 시외버스가 8회 운행해왔다.

충북선 경유 물류수송은 전날부터 물류기지가 집중된 수색·오봉을 중심으로 중앙선 등 대체 노선을 활용해 우회 수송되고 있다.

충북선은 국내 철도화물 물동량의 30%를 차지한다.

충북선은 이달 30일께 임시복구를 마치고 운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항구복구까지는 최대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충북선 복구와 운행 정상화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보여 이용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코레일과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