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고위험시설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완료
논산시, 고위험시설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완료
  • 백대현 기자 no454@dailycc.net
  • 승인 2020.09.2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청사 전경 (충청신문DB)
논산시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논산] 백대현 기자 = 논산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위험시설에 대한 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

대상은 관내 고위험시설 258개소로, 1개소 당 100만원의 재난지원금이 지급됐다.

황 시장은 충남도와 15개 시장·군수와의 회의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이 결정됨에 따라 즉시 시 예산을 확보,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지급해 자영업자의 안정을 도모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시는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최대한 고위험시설 업주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마련했으며, 모든 업소에 대한 지급을 마무리했다.

황명선 시장은 “코로나19라는 어려움 속에서 누구도 패자가 되지 않도록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의 힘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겠다”라며, “또한, 최소한의 생활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충남도와 15개 시·군은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PC방 등 고위험시설 12종에 대한 집합금지명령 완화 조치 및 신속한 재정지원을 통한 민생 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어려움에 처한 자영업자를 위한 재정·행정적 지원이 필요함에 뜻을 모아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