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인권센터, ‘인권 사각지대 해소’ 컨퍼런스... 민·관 협력 방안 모색
충남인권센터, ‘인권 사각지대 해소’ 컨퍼런스... 민·관 협력 방안 모색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10.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인권센터는 14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남인권사례 컨퍼런스’를 열고,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사진=충남인권센터 제공)
충남인권센터는 14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남인권사례 컨퍼런스’를 열고,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사진=충남인권센터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 인권센터는 14일 충남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남인권사례 컨퍼런스’를 열고, 관계기관 및 도민과 함께 도내 인권사례 해결을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회의는 충남도민인권선언을 기념하는 인권문화주간을 맞아 충남 인권 증진을 위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도 인권센터와 도내 인권단체, 인권지원기관, 도교육청, 도경찰청,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사무소가 참여한 가운데 연 이번 컨퍼런스는 △충남 외국국적 미등록 아동 인권 △충남 북한이탈 여성 인권 △충남학생인권조례 제정과 과제 등 3개 세션으로 나눠 발제와 토론을 실시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충남 이주배경 아동 인권 실태와 지원 방안’, ‘경기도 사례’를 주제로 각각 발제하고, 도내 무국적 아동에 대한 돌봄·교육·건강 등 인권 보장 방안을 논의했다.

두 번째 세션에선 송미영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이 ‘충남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와 지원 방안’을 주제로 북한이탈 여성의 인권 보호와 건강 증진, 경제적 자립 지원 방안 등을 제안했고, 북한이탈 여성 당사자 등이 참여한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충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의 의미와 과제’, ‘서울학생인권센터의 역할과 과제’ 발제를 진행한 세 번째 세션에서는 충남학생인권조례와 충남학생인권센터 등 도내 청소년 인권 보호·증진을 위한 토론을 펼쳤다.

도 인권센터는 이번 회의를 통해 도출한 의견을 관련 부서에 전달하고, 도내 인권단체와 함께 협력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