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후 두번째 사망자 나와
대전서 독감백신 접종 후 두번째 사망자 나와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2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 거주 70대, 한국백신 접종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에서 지난 20일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첫 사망자가 나온데 이어 22일 두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전 두번째 사망자는 유성구에 거주하는 70대로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유성구 소재 의원에서 예방접종을 받았다.

이후 20일 오후 1시께 의식불명 상태로 모 병원 응급실에 입원했고 22일 오전 1시 10분께 최종 사망했다.

사망자가 접종받은 백신은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PT200802)로 상온노출과 백색침전이 있었던 문제의 백신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시 역학조사반은 현재 사망자에 대해 접종 의료기관, 과거 의무기록 등을 조사중이다.

시 관계자는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향후 질병관리청의 조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