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지역 균형 뉴딜 사업 '자신감'
대전·충남 지역 균형 뉴딜 사업 '자신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2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최 '충청권 지역균형 뉴딜 포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최 충청권 지역균형뉴딜 포럼이 2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사진=대전시 제공)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최 충청권 지역균형뉴딜 포럼이 2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사진=대전시 제공)

-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한국판 뉴딜 시작이자 대한민국 대전환 중심"
- 양승조 지사, '그린 바이오 스마트 시티' 조성 제안

[충청신문=대전] 홍석원·한유영 기자 = 대전과 충남이 지역 균형 뉴딜 사업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최 충청권 '지역균형뉴딜' 포럼에 참석해 성과와 비전을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 중심도시를 선언한 대전시는 대전형 뉴딜의 성과와 실행방안을 강조하며 한국판 뉴딜의 중심에 다가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짧은 기간 대전형 뉴딜은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이 국가균형발전과 긴밀히 결합돼 있고 그 중심에 지역이 있는 만큼 대전은 한국판 뉴딜의 시작이자 대한민국 대전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대전형 뉴딜 100대 과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뉴딜 프로젝트를 추진해왔으며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 궁동 일원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비롯한 11건의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853억원의 국비를 확보한 바 있다.

충남도는 중점 추진 중인 충남형 뉴딜 정책과 그린 바이오 스마트 시티 사업을 처음 소개했다. 충남 그린 바이오 스마트 시티는 사업비 6100억원을 투입해 서산 간척지 일원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모빌리티, 드론 등 첨단 기술을 반영한 도농복합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양 지사는 "민간기업과 협력해 첨단 인공지능 기술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그린 바이오 스마트 시티를 구축할 것"이라며 "이곳에는 첨단 농업 바이오 단지와 6차 농산업 융복합단지를 조성하고 디지털 기반의 미래도시를 구현할 것"이라고 했다.

또 충청권이 연계 추진 준비 중인 초광역 협력사업으로 '금강 1000리 경관 가꾸기' 사업을 제안하며 "경관 조성으로 관광 자원을 새롭게 개발해 생태 체험 공간을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지역 뉴딜 사례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1부 사례발표에서는 대전세종연구원 안용준 연구위원이 '충청권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지구 조성' 사례를 발표했고 이어 충청권 4개 광역(대전·세종·충남·충북), 기초(당진)자치단체들의 사례발표가 진행됐다.

2부 토론 및 질의응답에서는 김민정 충남대교수가 좌장을 맡아 유용구 충남 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고영구 충북 지역혁신협의회장, 남승일 충남벤처협회 회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국가혁신클러스터 R&D 연구단장, 윤황 충남연구원 원장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