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 대전시 5개구청장 한 목소리
'중기부 세종시 이전 반대', 대전시 5개구청장 한 목소리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10.2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 5개 구청장들로 구성된 구청장협의회가 29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대전지역 5개 구청장들로 구성된 구청장협의회가 29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계획을 철회하라!"

대전지역 5개 구청장들로 구성된 구청장협의회는 29일 서구청 갑천누리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중기부가 지난 23일 행정안전부에 대전본부조직의 세종시 이전을 위한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하면서 긴급히 마련됐다.

장종태 구청장협의회장은 "대전이 혁신도시로 나아가는 첫 발을 내딛는 중요한 시기에 이 같은 발표는 대단히 유감"이라며 "의사결정과정에서 22년간 동고동락해온 대전시민을 소외시켰다는 점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최근 대전 공공기관 '탈 대전 현상'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는 상황 속에 중기부마저 대전을 떠난다면 지역의 침체는 급속·가속화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구청장협의회는 중기부 세종이전이 국가 균형발전 대의에 부합하지 않다는 점, 중기부의 세종이전 논리는 설득력이 없다는 점, 중기부 세종 이전 시 인구와 산업의 유출을 수반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 대전이 중소벤처기업 관련 정책수립과 지원에 최적화 된 곳이라는 점을 들며 중기부 세종 이전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먼저 중기부 세종 이전이 국가 균형발전 대의에 부합하지 않다는 점에 대해 "세종시 건설은 국토 균형발전 등을 위함이지 비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까지 세종시로 집중하라는 것은 아니다"며 "이는 지난 2005년 정부가 발표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도 분명히 명시 된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 부처 간 협업과 업무공간 부족을 이유로 세종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중기부의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세종시 건설 이후 이미 인구 10만 명이 유출 된 대전의 피해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전지역 경제는 다수의 중소벤처기업이 지탱하고 있다. 지역 경제의 컨트롤 타워 격인 중기부가 이전하면 대전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벤처기업과 연구소 기업이 있고, 대덕연구개발특구를 비롯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과 유관기관 다수가 대전에 자리잡은 만큼 중기부는 세종시 이전을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