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추모공원 실내 봉안당, 설 연휴기간 문 닫는다
대전추모공원 실내 봉안당, 설 연휴기간 문 닫는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01.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휴 전후도 하루 240가족 960명 한도 사전예약제
대전추모공원 제3봉안당.
대전추모공원 제3봉안당.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설 연휴기간 추모객 방문 등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전추모공원 실내 봉안당이 문을 닫는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추모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명절 연휴인 2월 11일부터 14일까지 대전추모공원 실내 봉안당을 개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약 5만 명의 고인이 안치되어 있는 대전추모공원은 매년 명절 기간 약 7만 5000 명의 추모객이 방문하고 있는 만큼 실내 봉안시설에 한꺼번에 사람이 몰릴 경우 코로나19 감염이 확산 될 수 있기 때문에 일시 폐쇄를 결정한 것.

대신 2월 6일부터 21일까지 설 명절기간을 제외한 전후 각 1주는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서 방문이 가능하며, 예약은 2월 1일부터 20일까지 대전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사전예약은 일 240가족 960명 한도로 16부제로 운영하며, 1부당 15가족만 입장(1가족은 4인 이내로 제한)이 강능하다.

봉안당 실내·외 제전실과 휴게공간은 2월 1일부터 21일까지 폐쇄되며 실외 시설인 분묘, 자연장지, 가족묘원은 설 연휴기간 추모가 가능하지만 음식물 반입이 금지되며 간단한 헌화와 참배만 허용된다.

한편, 사전예약을 접수하지 못해 추모공원을 찾지 못하는 추모객들을 위해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를‘e하늘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추모공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불가피하게 이번 설 연휴동안 실내 봉안당을 개방하지 않게 되었다”며,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야외 공설묘지나 자연장지, 가족묘원에 대해서도 설 연휴기간 방문을 자제하고 방문할 경우에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