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시장후보, 새누리 보다 빨리 결정할 것"
박병석 "시장후보, 새누리 보다 빨리 결정할 것"
  • 선치영 기자 sunab-46@dailycc.net
  • 승인 2014.02.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으로 권선택 후보에 힘 실어줘

박병석 국회부의장(대전 서구갑)은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권선택 민주당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박 부의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천제 폐지에 관해 "기초의원 공천제는 폐지가 최선"이라면서도 "당의 기호로 표를 찍는 분들이 많다. 민주당(후보)의 번호가 각각이면 지지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 내일까지 공천제 폐지에 대한 확답을 요구했다”며 “새누리당은 기초의원 공천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는데 과연 어느 것이 중앙 정부와 의회권력을 함께 쥐고 있는 것을 막을 수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대전시장 후보 선정과 관련해선 "권선택 전 국회의원이 열심히 하고 있고 지지율이 오르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새누리당 보다 빨리 후보를 결정하겠다"고 말해 실질적으로 권선택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박용갑 중구청장과 한현택 동구청장 영입 가능성에 대해선 "사람을 구체적으로 놓고 말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직접적 언급을 삼가하고 "문호를 개방했다고 해서 아무나 받는 것은 아니고 가치와 비전을 함께 할 수 있는지 사회적 지탄을 받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밝혀 아직도 문이 열려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