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그린패트롤 운영, 일석삼조 효과
대전시 그린패트롤 운영, 일석삼조 효과
  • 박희석 기자
  • 승인 2017.12.0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대전시는 산업단지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지도단속 업무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한 주민환경감시단 ‘그린패트롤’이 환경오염 불법행위 근절은 물론, 기업과 지역주민간 이해 증진, 단속행정 신뢰성 확보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뒀다고 7일 밝혔다.

그린패트롤은 10명의 지역 주민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2월부터 11월까지 매주 화요일 공무원과 합동으로 총 31회에 걸쳐 65개 사업장을 점검했다.

점검은 4인 1개조(주민 2명, 공무원 2명)로, 참여주민 거주지역 인근의 악취 등 환경오염 피해와 불편을 초래한 사업장 위주로 오염물질 배출 및 방지시설 적정 운영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이 과정에서 위법사안은 아니더라도 시설보완이 필요한 경우에는 사업장에 개선을 유도했으며, 사업장에서도 이에 대해 적극적인 반영을 위해 노력했다.

이윤구 시 기후대기과장은 “내년에도 지역상황을 잘 알고 있는 주민의 점검 참여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환경오염행위 근절을 통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