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심곡리 한 과수원에 지름 1.5m 싱크홀 발생
단양군 심곡리 한 과수원에 지름 1.5m 싱크홀 발생
  • 정연환 기자 jyh3411@dailycc.net
  • 승인 2018.09.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해관리공단, 오는 19일 합동조사 예정

[충청신문=단양] 정연환 기자 = 단양읍 심곡리 한 과수농가에 지름 1.5m에 깊이 3m 바닥너비 약 6~7m의 씽크홀이 발생했다.

서 모씨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8시 45분경 과수원 밭에서 일을 하고 있는 데 쿵하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큰 구멍이 나있고 땅속은 텅 비어있는 땅꺼짐 현상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군은 정밀 조사를 위해 지난 6일 ‘한국광해관리공단’ 협조 공문을 요청했으며 씽크홀 주변에 안전띠를 설치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오는 19일 광산 조사팀 관계자, 한국광해공단 관계자, 군 관계자 등 주민들과 합동으로 원인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광산 조사팀에 따르면 “탐사장비 등을 동원해 싱크홀 발생지 및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갱내도 등 자료를 토대로 원인 조사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군 관계잔는 “정밀조사결과에 따라 싱크홀 주변에 관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특별 점검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