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종합단지, 대전추모공원이 최적지”
“장사종합단지, 대전추모공원이 최적지”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1.2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조성…시설 수급 연구용역 주민설명회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화장부터 장지까지 원스톱 장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장사종합단지 후보지 4곳을 평가한 결과 대전추모공원이 최적지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28일 오후 2시 시청 3층 세미나실에서 장사시설 수급 중장기 계획(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날 설명회에서는 ▲ 지난 7월에 실시한 장사시설에 대한 시민 의식조사 결과 ▲ 장사시설 유형별 수급 추계 ▲ 장사시설 운영 개선방안 ▲ 장사종합단지 입지선정을 위한 4개 후보지 비교 ․ 평가 연구결과를 대전세종연구원 장창수 책임연구원이 발표했으며, 질의응답시간에는 궁금한 사항을 질문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사시설에 대한 시민의식 조사 결과 선호하는 장례방법은 화장(65.9%)으로 나타났으며, 유골처리방법은 봉안당(44.3%), 자연장(43%), 산골(10.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연장 선호도는 2014년 시민의식 조사 대비 14% 증가해 친환경에 대한 관심증대로 자연장지의 확충 필요성이 확인됐다.

이번 ‘장사시설 수급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에는 장사종합단지 조성을 위한 후보지 평가가 포함됐다.

장사종합단지 조성은 이용의 편리성뿐만 아니라 증가하는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시에서는 2030년까지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

대전세종연구원에서 평가한 장사종합단지 후보지는 우선 기존 장사시설이 조성되었고 확장이 가능한 ‘서구 괴곡동(이하 대전추모공원)’과 민간에서 민간투자사업으로 장사종합단지 조성을 제안한 지역인 ‘동구 장척동’과 ‘서구 봉곡동’, 2001년 사설납골공원 신청지였던 ‘중구 구완동’의 4개 지역이다.

후보지 평가는 도시계획, 장례, 환경, 교통 등 각 분야별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현장답사하고 표고도, 경사도 생태자연도 등 자연환경(40점), 진입거리 주변 가구 수, 경제성, 이용자 접근성, 확장성 등 인문사회환경(40점), 종합의견(20점)으로 작성된 평가지표를 바탕으로 실시했다.

평가결과 최적후보지는 대전추모공원(평균점수 95.86점)으로 평가되었다. 이 곳은 표고도가 낮고 경사도 30%이하 지역의 비율이 50%이상이며, 생태자연도 3등급지 비율이 78%로 자연환경적인 측면에서 다른 후보지에 비해 단지조성 여건이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 ‘장사시설 수급 중장기계획(안)’은 내년 2월부터 약 8개월에 걸쳐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반영해 수급계획을 확정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추진하면서 최적후보지 주변지역 주민과의 충분한 대화와 협의 등을 통해 사회적 공감대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장사종합단지 입지를 확정하고 2030년까지 친자연적인 선진 장사종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