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준비
대전시,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준비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8.12.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87억 원 확보…2004년 이후 최대 규모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의 2019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이 2004년 이후 최대 규모로 지원될 예정이다.

시는 지난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많은 금액인 국비 62억원 지원계획을 통보 받은 바 있다.

국회 증액 규모 역시 7개 특·광역시 중 최대 규모이며 이 같은 성과는 시의 전략적인 국비 확보계획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시는 국토부에서 주민지원사업비 총액의 50%까지 지원되는 환경문화사업 공모에 집중했다.

각 지역별 환경·문화적 특성을 가진 사업을 발로 뛰며 발굴해 동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에서 모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고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기반시설은 지역 국회의원들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국회 본회의에서 국비 25억을 추가 확보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을 주민의 의견에 따라 실질적으로 주민들이 원하는 사업으로 추진해 살기 좋고 정주하고 싶은 대전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