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바이오산업 날개를 달다
충북 바이오산업 날개를 달다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1.0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바이오 생산규모·전문인력 분포 전국 2위,투자규모·기업체 수 전국 3위 차지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 바이오산업의 주요 지표가 전국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충북 바이오산업이 충북 경제의 미래는 물론 국가 신성장동력의 중심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바이오협회가 국내 바이오기업 984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2017년 기준)’ 에 따르면 충북 바이오산업 생산규모는 1조 8889억원으로 경기도에 이어 전국 2위에 위치했다.

성장율은 2016년(1조 5952억원) 대비 18% 성장했다.

기업체 수가 전국 3위인데 반해 생산규모가 2위를 차지한 것은 기업수에 비해 내실있는 유망기업들이 충북에 다수 입주해 있음을 증명한 것이다.

충북 바이오산업 인력 또한 7800명(석박사 : 1769명, 학사 : 3684명, 기타 2347명)으로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인근 대덕 연구단지와 서울, 인천보다도 오송이 높은 수준의 국책연구기관은 물론 우수 민간 연구기업이 밀집해 있어 우수한 젊은 석학들이 오송을 많이 찾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또 충북은 연구개발비, 시설투자비도 전국 3위로 2016년(2322억원) 대비 48%나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충북이 국내 바이오산업 통계 모든 분야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것은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으로 육성해온 바이오산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오송 제3생명과학국가산업단지 조성,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 등 각종 현안사업을 착실히 추진해 바이오클러스터를 더욱 확장하고 유망 벤처기업들을 대거 유치하는 등 2030년경에는 세계 3대 바이오밸리로 도약할 것을 확신한다” 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