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신흥동 3구역 재개발 진행 '순항'
동구 신흥동 3구역 재개발 진행 '순항'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2.1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거작업 본격 돌입… 실수요자 관심 집중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실수요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 대전 동구 신흥동 3구역의 주택재개발 사업이 연초부터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

신흥동 3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는 지난 11일부터 철거작업에 본격 돌입했다고 밝혔다.

3월에는 조합원 대상 동호수 추첨을 진행하고, 4월~5월 관리처분변경인가를 받으면 빠르면 올 하반기 일반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된 이주 역시 99%가 완료된 상태다.

신흥동 3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은 신흥동 161-33번지 일원 10만3347㎡ 부지를 대상으로 한다.

 

최고 30층, 12개동에 1588세대(분양 1499, 임대 89)의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건립한다. 시공사는 SK건설이다.

이 구역은 동구 교통의 요충지인 대동 5거리가 가까이에 있고, 도시철도 1호선 대동역과 신흥역이 위치해 있다, 특히 향후 2호선 트램 이용 편리성도 높다.

인근에 신흥초, 충남중, 대전천 등이 있어 교통과 교육, 환경, 문화적 편리성을 두루 갖춘 최적의 아파트 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사업 추진 일정이 남들의 생각하는 것 보다 빠르고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동구지역의 랜드마크는 물론 지역내 재개발사업의 표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