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수출 상승세… 전년대비 23% 증가
금산인삼수출 상승세… 전년대비 23% 증가
  • 박수찬 기자 PSC9905@dailycc.net
  • 승인 2019.02.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재시장 겨냥 시장 다변화 결실

[충청신문=금산] 박수찬 기자 = 금산인삼 해외시장 수출이 탄력을 얻고 있다.

금산군에 따르면 금산인삼 수출이 2018년 12월말 기준 전년도 동기대비 23% 증가한 2517만 불(산업통상자원부 통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4년 3387만 불 수출로 최고점을 찍은 뒤 하락세에 있던 금산인삼 수출은 2016년 이후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상승국면으로 돌아섰다.

수출물량도 2015년 327톤에서 2016년 393톤, 2017년 420톤, 2018년 506톤으로 꾸준한 증가세다.

주요 수출국은 중국(32%), 홍콩(28%), 베트남(14%), 대만(13%), 미국(6%) 순이다. 국가별 수출증가율(전년대비)에서는 마카오(565%), 독일(303%), 캐나다(140%), 중국(82%), 체코(81%) 등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본삼류(뿌리삼) 및 엑기스, 차, 음료제품이 전년대비 30% 이상 증가하는 등 수출물량 증가를 뒷받침했다.

인삼소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동남아 시장으로 눈을 돌려 스리랑카, 베트남, 미얀마 등 인삼선호도가 높은 나라의 상위층 고객을 타깃으로 삼은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군은 올해에 기존 동남아를 비롯한 미주, 유럽 등을 대상으로 수출상담회 및 유력바이어 초청 팸투어에 나서는 등 해외 신규시장 개척에 집중할 계획이다.

글로벌 온라인몰 입점(알리바바, 이베이), 금산인삼 온라인 수출플랫폼 구축, 수출물류비 지원, 금산인삼제품 해외 인증 및 등록지원, 국제박람회 참가 지원 등 수출전문 기업 육성과 지원에 무게를 두게 된다.

문정우 군수는 “작년에는 베트남, 미얀마, 필리핀, 대만, 스리랑카 등 인삼선호도가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 확대에 나서면서 수출물량을 늘릴 수 있었다”며 “올해부터는 유럽 및 미주지역을 중심으로 신규 해외시장 개척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