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합의 소식에 정치권 “재발 방지” 강조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합의 소식에 정치권 “재발 방지” 강조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3.1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정의당 등 논평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정계가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숨진 근로자 3명의 장례절차가 정해지자 각각 논평을 통해 애도와 함께 명복을 빌며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12일 논평을 통해 "유가족들은 방위사업청과 대전고용노동청, 대전시, 소방, 한화측에 요구해 안전한 일터를 위한 세 가지 합의사항을 이끌었다"며 "사회 스스로 나섰어야 했지만 유가족들의 요구는 자신보다 다른 이의 안전과 미래를 생각한 사려 깊고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 기관과 한화 측은 유가족들과의 합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민주당 대전시당과 국민들은 그 실천 여부를 유심히 지켜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 대전시당 역시 같은 날 "베일에 쌓여있던 한화작업장을 안전하게 바꿀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은 유가족들이 아픔을 딛고 만들어 낸 결과"라며 "이제 우리가 답해 살기 위해 일하다 죽음을 당하는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슬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안타까운 죽음들을 기억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유가족들과 한화 간의 합의가 11일 이뤄지면서 발인은 13일 성심장례식장 오전 6시, 합동영결식은 같은날 오전 10시에 한화 대전공장 정문 앞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