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 대전지역 주택담보대출 707억원 증가
1월 중 대전지역 주택담보대출 707억원 증가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03.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충남은 가계대출이 줄어들면서 증가폭 축소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1월 대전지역 여신동향은 주택담보대출이 늘면서 증가세로 전환됐다.

세종·충남은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여신이 줄어들면서 증가폭이 축소됐다.

21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발표한 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1월 중 대전 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47조9958억원으로 전월 대비 2290억원 늘었다.

나눠보면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이 축소됐으나 중소기업 대출은 늘어남에 따라 결과적으로 여신 증가폭(1360억원)이 상승세로 전환됐다.

차주별로 중소기업은 대출이 늘고 대기업은 대출이 줄면서 기업 대출 잔액은 1081억원 늘어난 16조6109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가계 대출 잔액은 16조976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이중 주택담보대출이 707억원 늘었다.

비은행금융기관 여신은 전월 감소세(-150억원)에서 931억원으로 증가로 전환됐다.

공공·기타 대출 잔액이 감소세(-71억원)를 이어간 반면 기업대출은 1286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이 506억원 줄어들어 전달보다 284억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충남 지역은 기업대출이 중소기업대출 중심으로 증가세를 보이나 가계대출이 감소하며 여신 증가폭은 전월대비 소폭 축소됐다.

세종 지역역시 예금은행과 비은행금융기관 모두 기업 및 가계대출이 줄면서 여신 증가폭이 축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