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동주택 30곳에 종이팩 전용수거함 287대 설치
대전시, 공동주택 30곳에 종이팩 전용수거함 287대 설치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8.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팩 100% 재활용 시 연간 650억원 외화 절감

대전시가 설치한 종이팩 전용 수거함.(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설치한 종이팩 전용 수거함.(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우유·주스 등 용기로 사용되고 있는 종이팩의 재활용활성화를 위해 공동주택 30곳에 종이팩 분리수거함을 설치했다.

9일 시에 따르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전년도 수요조사를 진행,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의 지원을 받아 참여의사가 있는 공동주택에 이달 초 종이팩 전용수거함 287대를 설치했다.

종이팩은 수입에 의존하는 최고급 천연펄프를 사용해 제작된 우수한 자원으로 고급 화장지와 미용티슈로 재탄생될 수 있지만 폐지류와 함께 섞여 배출되는 탓에 배출양의 일부분만 재활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종이팩을 100% 재활용하면 연간 650억원의 외화를 절감할 수 있으며 20년생 나무 130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어 지구온난화 예방에도 기여한다.

시는 시민들이 종이팩을 따로 모아 별도 배출하도록 유도하고 종이팩 재활용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해 포스터와 리후렛을 배포하고 종이팩-화장지 교환 캠페인도 시행하고 있다.

또 종이팩 외에 분리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3색 유리병과 중소형 가전제품 전용 수거함도 설치해 폐자원 재활용에 대한 가치 공유와 시민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양기현 자원순환과장은 "올바른 분리배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며 소중한 자원을 아끼는 길"이라며 "대전시는 시민들과 함께 올바른 자원재활용 분리배출 문화를 만들고 앞장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실생활에서의 올바른 분리배출을 쉽게 알려주는 '내 손안에 분리배출' 스마트폰 앱은 재질별 분리배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궁금한 점에 대해 직접 묻고 답을 들을 수 있는 게시판도 마련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