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논란, 도이치모터스는 "사실 무근"
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논란, 도이치모터스는 "사실 무근"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20.02.17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논란, 도이치모터스는 "사실 무근" 

윤석열 총장와 아내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이 보도되자 도이치모터스 측에서도 입장을 내놓았다.

17일 도이치모터스는 "해당 기사는 확인되지 않은 억측과 오해를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도이치모터스와 전혀 무관하며 대주주 또한 법률에 위반되는 행위가 일절 없다"고 덧붙였다.

또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및 투자자에까지도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17일 오전 뉴스타파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를 인용해 김건희 대표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를 벌였다.

뉴스타파는 이 사건 취재 과정에서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2013년 경찰이 작성한 수사첩보 보고서로 보이는 문건을 입수했으며, 경찰이 이 문건을 바탕으로 정식 내사까지 진행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주가조작 의혹으로 경찰의 내사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건희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는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