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희망학교 & 희망교실' 운영
대전교육청, '희망학교 & 희망교실' 운영
  • 조수인 기자 suin@dailycc.net
  • 승인 2020.05.2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조수인 기자 = 대전시교육청이 교육복지 취약계층 학생을 지원하기 위해 ‘희망학교 & 희망교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시교육청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희망학교 17개교, 희망교실 236학급(56개교)을 선정해 총 2억8000여만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혜택을 받지 못하는 비사업학교를 대상으로 지원된다.

희망학교는 학생의 특성과 욕구를 반영한 학교 단위 맞춤형 프로그램이고, 희망교실은 담임교사가 멘토가 되는 학급 단위 사제 멘토링 활동으로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집단활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담임교사의 개별상담과 맞춤형 지원을 통해 교육취약 학생에게 학습·정서·문화·복지 등을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덕하 교육복지안전과장은 “희망학교 & 희망교실이 교사와 학생 모두에게 코로나블루를 이겨내고 희망으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 며 “건강하고 안전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