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6일 현충일' 셔틀버스 운행·시내버스 우회 등 '특별교통대책' 운영
대전시, '6일 현충일' 셔틀버스 운행·시내버스 우회 등 '특별교통대책' 운영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6.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배 시 마스크 착용 필수…현충원 앞 통과차량 계룡·세종시로 우회해야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사진=대전시청 홈페이지)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사진=대전시청 홈페이지)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는 오는 6일 현충일을 맞아 국립대전현충원을 찾는 유가족 등 참배객들을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국립대전현충원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독립유공자 등 9만 1600위 이상이 모셔져 있는 곳으로 현충일 당일 5만여 명의 보훈가족이 현충원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유성지역에 교통체증이 우려된다.

이에 시는 버스·긴급차량 등의 신속한 운행을 위해 현충원 방향 일부구간 도로에는 버스전용차로제를 운영하고 현충원 내·외부에 임시 주차장을 마련한다.

버스전용차로는 6일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노은주유소네거리~노은터널~대전현충원 2.5㎞ 구간에 운영된다.

현충원 내부와 월드컵경기장,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임시주차장 2곳에는 6000여 면의 주차공간을 준비해 참배객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충원과 임시주차장 간 셔틀버스를 운행하며 이에 따른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에도 철저를 기한다. 셔틀버스는 당일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임시주차장 2곳에서 현충원까지 25대가 운행된다.

승용차 이용 참배객은 임시주차장에 주차한 후 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도시철도 이용 참배객은 월드컵경기장역에서 하차한 후 7번 출구로 나와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밀접접촉에 의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띄어앉기, 손소독제 비치, 회차시마다 내부소독이 진행되며 마스크 미착용자는 탑승이 제한된다.

대중교통 이용자 편의제공과 정시성 확보를 위해 시내버스 우회 운행, 현충원 진입로 통과차량에 대한 우회유도 등도 이뤄진다.

시내버스 우회운행은 도시철도 현충원역 앞을 경유하는 동학사 방면(107번) 한밭대·수통골 방면(102,103,104,113,11번), 노은역 방면(121번) 등 7개 노선, 74대의 시내버스가 해당된다.

유성 장대삼거리에서 현충원역 방면으로 운행하던 시내버스는 유성IC방향으로 우회해 임시로 마련된 한밭대로 버스전용차로를 이용, 현충원으로 운행한다. 동학사·공주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과 공주 등에서 대전시내로 진입하는 차량은 현충원 앞 도로의 극심한 정체가 예상됨에 따라 우회운행이 요구된다.

노은3지구 및 시내에서 수통골, 계룡산, 공주방향으로 운행하는 차량은 학하동, 계룡시, 세종시 방면으로 우회하고 공주방향에서 유성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계룡대 또는 노은지구로 우회 운행해야 한다.

고속도로의 경우 유성 나들목(IC) 진·출입 혼선 예방을 위해 북대전 나들목을 비롯한 서대전 나들목, 남세종 나들목을 이용하도록 고속도로안내정보단말기를 통해 안내한다.

모든 국가유공자와 유족은 6월 5일부터 7일까지 국가유공자증(독립유공자증), 국가유공자유족증(독립유공자유공증)을 제시하면 시내버스와 도시철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