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7월 조직개편, 정치적 의도 없다" 해명
허태정 대전시장 "7월 조직개편, 정치적 의도 없다" 해명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6.0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시정질문서 홍보담당관, 균형발전담당관 필요성 역설
허태정 대전시장이 4일 시의회 제250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시의회 시정질문 온라인 생중계 화면)
허태정 대전시장이 4일 시의회 제250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시의회 시정질문 온라인 생중계 화면)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측근 챙기기 논란 등이 일었던 7월 조직개편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없다고 해명했다.

허 시장은 4일 시의회 제250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 조직개편 전반을 지적한 이종호(더불어민주당·동구2) 의원의 시정질문에 "혹시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냐는데, 자본주의 사각지대를 채우고 지역사회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경제는 꼭 필요한 부분이고 혁신도시 문제, 공공기관 유치 등 현실적 사안을 전담하는 균형발전담당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대적 변화 맞게 홍보방법은 다양화 돼야하고, 조직체계는 유연하게 운영돼야 한다"며 "다양한 매체와 접촉면을 넓히면서 시민들이 간편하고 쉽게 (시정에) 접근할 수 있도록 홍보담당관 도입은 지금 시기에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현재 13국(2실·8국·3본부) 65과에서 1국 4과를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대전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달 12일 입법 예고했다.

해당 조례안은 5일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됐다. 시는 조례안이 의결되면 7월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공동체지원국은 시민공동체국으로 개편하고 여성가족국을 신설한다.

또 홍보담당관, 균형발전담당관, UCLG추진기획단 등을 신설하는데 SNS·유튜브 등과 같은 영상 미디어 홍보를 강화하기 위한 홍보담당관과 혁신도시 지정·원도심 중심 균형발전 업무를 위한 균형발전담당관을 두고 측근 챙기기라는 지적이 일었다.

허 시장은 "인사 관련 지적에 대해 세세히 답변하긴 어렵지만 맞는 부분도 있고 현실과 다소 다른 의견도 있다"며 "인사는 조직에서 중요하고 예민해 모두를 완벽하게 만족시킬 순 없지만 공정성과 투명성, 원칙을 지키기 위해 시장으로서 꾸준히 노력했고 소신에 변화가 없다. 앞으로 잦은 인사개편이나 이동이 이뤄지지 않도록 조직 안정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 이번 조직개편에 감염병 전담조직이 꾸려지지 않은 것과 시 산하 기관장들의 기강 해이 등 지적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감염병 전담조직 신설 계획을 세우고 있어 정부의 조직체계 개편이 확정되면 이에 맞게 시도 감염병 전담조직을 만들기 위해 잠시 유보한 것일 뿐 준비 중에 있다"며 "시 산하 기관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 공무 기강을 살피고 기관장 책임경영과 평가를 통해 분명한 책임을 묻는 한편 예산, 사업 집행, 인사 등 여러 가지 부분에 대해 예방적 차원의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