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장이 ‘대전-세종 통합’을 재차 강조한 이유
[사설] 대전시장이 ‘대전-세종 통합’을 재차 강조한 이유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8.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0일 대전-세종 통합 논의를 구체화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해 그 배경과 향후 결과가 주목받고 있다는 소식이다.

지난달 23일 통합을 전격 제안한 뒤 보름여 만에 다시 불을 지피는 모양새다.

시청 주간업무회의에서 나온 얘기이다.

그 핵심은 2가지로 요약된다.

하나는 충청권이 함께 나아갈 수 있는 비전을 거듭 제시한 것이다.

첫 번째 제안과는 달리 구체적 실행계획을 준비해야 한다는 말로 진전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허 시장은 지난 7월 23일 브리핑에서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균형발전 모델을 만들 수 있는 공동체”라고 역설한 바 있다.

이는 단순한 구호나 정치적 제스처가 아닌 대전과 세종의 미래에 매우 중요한 일이고 국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확고한 의지의 표현이다.

5개월 만에 대면 방식으로 전환된 이래 나온 첫 소신 발언이어서 이를 둘러싼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소신 발언은 여러 해석을 낳고 있다.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은 물론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겨냥한 장기 포석이라는 분석도 그중의 하나이다.

이미 공동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실질적인 운명공동체이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는 이유이다.

그 이면에는 최근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는 정부와 국회의 움직임을 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말하는 움직임은 일부 야당 의원의 동의를 의미한다.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 처음으로 개헌추진에 동의하는 충청권 발언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는 도하 언론의 보도도 이와 맥을 같이하고 있다.

행정수도 이전이 탄력을 받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낳고 있는 것이다.

야권 중진 가운데 여권의 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공개적으로 찬성한 것이다.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 정가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이유이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그 중심에는 “서울 집중이 불러온 주택, 교통, 환경 등 산적한 난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는 정가의 대세론이 자리 잡고 있다고 그 배경을 지적한 바 있다.

앞서 언급한 허 시장의 대전-세종 통합제안도 결론적으로는 같은 맥락이다.

대전과 세종이 통합하면 인구 200만 이상의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부권의 한 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시 말해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이를 통한 대한민국 대전환의 출발점에 세종과 대전이 있다는 점을 역설한 것이다.

의미심장한 얘기이다.

이를 둘러싼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대대적으로 환영한다는 지역 여론도 그중의 하나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도 찬성비율이 높은 것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문제는 세종시의 반응이다.

허 시장의 첫 제안 이후 현지 분위기는 ‘아니올시다’로 초점이 모아진다.

이 시점에서 왜? 라는 의문을 제시한 것이다.

어찌 됐건 분명한 것은 서울 수도권 편중 현상이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결코, 간과해서는 안되는 핵심사안인 것이다.

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이른바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여야 모두가 본격적으로 추진해야 할 주요 핵심과제이다.

그런 의미에서 2차례에 걸친 대전시장의 세종-대전 통합제의는 명실공히 수도권의 면모를 갖출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요인으로 대두되는 모양새다.

허 시장의 작심 발언이 흐지부지 끝날지, 아니면 본격적인 현안으로 부각될지 두고 볼 일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