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구청장협의회, 조속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대전시 구청장협의회, 조속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09.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컨트롤타워 절실, 예타 통과 당위성 강조
22일 동구청 식장산실에서 5개 구 구청장이 참석해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갑 중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사진=황아현 기자)
22일 동구청 식장산실에서 5개 구 구청장이 참석해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갑 중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지역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이 22일 조속한 대전의료원 설립을 촉구했다.

최근 중앙 정계에선 지방의료원 신·증축 사업을 예타(예비타당성조사)면제 대상에 포함하는 국가재정법 개정안이 발의되는 등 대전의료원 설립에 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각계각층 시민들 의견 또한 결집되는 상황에서 5개구가 힘을 보태고 나선 것이다.

구청장협의회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의 조속한 추진, 예비타당성조사를 사회적 편익의 관점에서 평가, 정책 파급효과가 큰 교통 중심지 대전에서 정부 핵심 사업인 지역의료 강화 대책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대전의 오랜 숙원 사업이자 대통령 공약사업인 이 중대한 사업이 경제적 비용·편익 기준의 관점에 의해 자꾸 예타에 제동이 걸리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 코로나19 감염에서 겪고 있는 지역 의료시설 부족 문제와 의료 공백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은 조속한 예타통과를 통한 순조로운 대전의료원 설립"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대전지역 내에는 공공의료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지방 의료원이 없다. 이로 인해 지난 2015년 메르스 감염 환자를 타 시·도로 격리, 이송해야 했으며, 올해에는 코로나19 환자가 천안과 청주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 등 시민들의 불편과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협의회는 의료원 설립에 대해 "중앙 정부와 대전·충청권 주요 공약일 뿐만 아니라, 28년 간 대전시민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돼 온 숙원사업"이라며 "40여개 시민단체가 연대해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시민들이 자발적인 서명운동을 하는 등 노력에도 불구, 우리는 여전히 공공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개발연구원에서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 조사는 반드시 사회적 비용을 포함해 평가해야 할 것"이라며 "시민건강과 생명을 책임질 공공의료를 비용 대비 편익 분석만으로 평가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광역교통망이 발달한 교통 중심지 대전은 금산, 옥천, 영동, 보은, 계룡 등 인접 지역에 골고루 공공의료 혜택이 확산될 의료원 건립 최적지"라며 "대전의료원은 더 이상 지체돼선 안될 시민과의 약속이자 국가 공공의료 체계 강화의 핵심"임을 역설했다.

한편, 대전의료원은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에 319개 병상 규모로 오는 2025년 11월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