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추모공원 문제해결방법은 ‘직영화 뿐’
천안추모공원 문제해결방법은 ‘직영화 뿐’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11.1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충남도당 천안시위, 17일 기자회견 갖고 직영전환 촉구
정의당 충남도당 천안시위원회(위원장 황환철)가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추모공원의 불법비리 등 총체적 문제가 있어 천안시에서의 직영화를 촉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 천안시위원회(위원장 황환철)가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추모공원의 불법비리 등 총체적 문제가 있어 천안시에서의 직영화를 촉구했다.
인권·노동·세금 등 총체적문제, 천안시장례식장은 ‘시한폭탄’ 주장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천안시 추모공원 장례식장은 인권·노동·세금 문제 등 총체적문제를 안고 있는 시한폭탄과 같다. 천안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공익사업으로 직영전환 하여 추모공원을 천안시민의 품으로 돌려줄 것을 촉구한다.”

정의당 충남도당 천안시위원회(위원장 황환철)은 17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사회문제로 비화되고 있는 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본보 6월9일, 7월6일, 8월23일, 8월26일 9월14일, 10월5일, 10월26일, 10월30일, 11월12일, 11월16일, 11월 17일자 보도)의 직영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오전 황 위원장 등은 “천안시가 위탁한 천안추모공원은 보조금 횡령, 불법 운영, 인권, 부당 노동. 경영권분쟁 등 총체적문제점을 드러냈다”며 ▲불법운영과 보조금 횡령 등 비리수사 ▲노동 · 인권 및 근로기준법 수호 ▲공공의 이익에 맞게 천안시에서의 직영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A4용지 2장 분량의 ‘천안추모공원 직영전환촉구 기자회견문’을 통해 “추모공원은 천안시의 보조금 30억을 받아 5억여 원 탈세의혹이 있다”며 국세청과 관계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2004년부터 2020년까지 원덕리 주민이 천안시로부터 120억 보조금을 받았지만 보조금 사용에 대한 투명성이 전혀 없을 뿐 아니라 노인복지기금을 횡령했다고 꼬집었다.

2011년 원덕리 마을 노인복지기금으로 정기예탁 하면서 원금보존을 원칙으로 천안시가 지급한 7억9000만원을 101명이 800만원씩 나눠챙긴 ㈜천안메모리얼파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직영화를 거듭 촉구했다.

또 직원 채용 시 근로계약서 미 작성으로 근로기준법을 위반한데다 2개의 불법운영 매점직원은 보건증 없이 업무에 투입하는 등 기본적 운영규칙도 지키지 않았다.

게다가 망자를 운구하는 운전자는 마땅히 취득해야 할 특수여객 버스운전 자격증도 없이 운구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

특히 고인을 모시는 장의용품은 인근 장례식장보다도 훨씬 비싸게 유가족에게 판매하여 폭리를 취했다.

이는 결국 장례식장을 천안시가 ㈜ 메모리얼파크를 마을주민이 자체적으로 운영토록 해 작금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혐오시설이 원덕리 마을에 들어선 것에 대해 운영이익의 일부를 마을 주민들에 돌려주는 것은 이해하지만 불투명한 운영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천안시추모공원의 투명화와 직원들의 처우개선 및 성희롱·성차별 등 총제적문제점 해결방법은 천안시의 직영화뿐이라고 끝맺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