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8월까지 세종시로 이전…대전시 "중기부이전 상응하는 대안 마련할 것"
중기부, 8월까지 세종시로 이전…대전시 "중기부이전 상응하는 대안 마련할 것"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1.01.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청단위 기관 대전이전 등 시민들 의견 적극 반영에 최선"
지난달 17일 정부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열린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청회에서 대전시민들이 중기부 세종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강력히 반대의사를 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출입기자회)
지난달 17일 정부세종청사 6동 대강당에서 열린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청회에서 대전시민들이 중기부 세종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강력히 반대의사를 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출입기자회)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15일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이전을 확정 고시하면서 시는 청 단위 기관 대전이전 등 이에 상응하는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에서 '부' 단위로 승격한 중기부는 조직 규모가 커지고 타 부처와의 협의가 원활하지 않다는 이유로 정부대전청사에 위치한 본사를 세종시로 이전키로 결정하고, 지난해 10월 행안부에 이전 의향서를 냈다. 그 후 행안부는 '행복도시법'에 따라 공청회 관계 기관 협의 등 이전 절차를 이행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에 대해 대통령 승인을 받아 관보에 고시했다. 여기에는 오는 8월까지 중기부가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전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즉, 중기부 세종시 이전이 최종 확정된 것.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오늘 정부는 중기부 세종이전을 확정 고시했다. 이는 정부의 행정절차 이행과 총리님의 국무회의 말씀 등을 통해 이미 예고됐던 것"이라며 "정부기관 이전은 국가 행정효율성과 균형발전차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돼야함에도 불구, 정부기관의 대전이전조치와 중기부 이전을 발표하지 않은 것에 절차적 아쉬움이 크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무총리실과 시는 청단위 기관의 대전이전과 공공기관 이전 방안에 대한 막바지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시는 중부기 이전에 상응하는 대체 기관이 정부대전청사로 이전하는 등 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 만한 대안을 마련, 시민의 입장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가 세종시에 이전됨에 따라 중기부 본부 소속 정원 499명은 대전에서 세종으로 근무지를 옮기게 되며, 8월 중기부 이전이 완료되면 세종시에는 중앙행정기관 23곳과 소속기관 22곳의 공무원 1만 5601명이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