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디지털 트윈' 사용설명서 나왔다
ETRI, '디지털 트윈' 사용설명서 나왔다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1.01.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기술 활용 등 보고서 '디지털 트원의 꿈' 발간
‘디지털 트윈의 꿈’의 제 1저자 김용운 ETRI 책임연구원. (사진=ETRI제공)
‘디지털 트윈의 꿈’의 제 1저자 김용운 ETRI 책임연구원. (사진=ETRI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ETRI가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핵심 기술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기술의 개념·활용방안 등을 집대성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디지털 트윈 기술은 현실 세계의 시스템을 마치 쌍둥이처럼 그대로 가상공간에 재창조하는 기술로, 시뮬레이션을 통해 재난, 환경오염, 도시건설 등 다양한 사회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라 어떻게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시켜 활용할 수 있을지 설명하는 ‘디지털 트윈의 꿈’을 펴냈다고 26일 밝혔다.

보고서는 ETRI 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다.

ETRI는 지난 2018년 세종에 가상도시 모의실험을 통한 과학정책 수립, 지난해에는 대전 지능형 도시구축을 위해 디지털 트윈 개념을 적용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지난 2018년 세계에서 처음으로‘디지털 트윈’과 관련, ISO 국제표준화단체에 국제표준안을 제안해 개발을 시작한 이래 올해 중으로 최종 발간을 예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는 다양한 분야의 산업 현장과 사회 현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디지털 트윈이 어떻게 도움이 될지에 대한 통찰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디지털 트윈 데이터 모델링 ▲서로 다른 디지털 트윈 간 연동 및 인터페이스 ▲형상화·가시화 충실도 ▲성숙도 모델 ▲AR·VR·MR, CPS 등 기타 관련 기술과의 연계 등을 담고 있다.

특히 디지털 트윈 대상들에 대해 단계적 구체화 시 기술을 고도화시켜 갈 수 있도록 현재의 수준과 향후 진화 방향을 가늠케 하는 성숙도 모델 또한 제공한다.

보고서 제 1저자인 김용운 책임연구원은 “디지털 트윈은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를 거울상 쌍둥이 모델로 만들어 직관적으로 풀어갈 수 있게 하는 효과적 기술"이라며 "이 보고서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트윈을 풀어가는 길잡이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