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교육감 "'천안 야구부 사태' 경찰 수사 의뢰할 것"
김지철 교육감 "'천안 야구부 사태' 경찰 수사 의뢰할 것"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6.1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학교운동부 전체 진단… 도의회에서도 대책 마련 주문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18일 최근 불거진 중학교 야구부 폭행·비리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도교육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통해 "운동부 특성상 자녀 출전 문제 때문에 학부모가 부당한 일이 있어도 신고를 안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도내 학교 운동부 전체를 진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천안의 한 중학교 야구부에서 지난해 코치가 학생선수를 구타하는 한편,총무를 통해 학부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김 교육감은 "문제를 인지한 한 학부모의 신고로 절차에 따라 감사를 했다"면서 "청탁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도내 운동부 청렴도 평가를 토대로 "최근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단체 종목의 경우 아직 보완 여지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모든 학교 운동부 시스템을 전체적으로 점검·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0년 전 발표한 '학교운동부 선진화 방안'을 보완하고 새 매뉴얼 제작을 위해 TF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도 최근 도교육청 차원의 학교 운동부 개선 방안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교육위는 학교운동부 지도자(코치) 채용 시 징계 이력 의무 조회, 비위 적발 학교에 대한 제재 강화, 학교운동부 예산 차등 지원, 운동부 지도자 대상 청탁금지법 적용 매뉴얼 등 대안을 제시했다.

오인철 교육위원장은 "학교 현장에서 운동부를 이끄는 지도자 비리와 폭력이 근절되지 않고 이에 따른 학생들의 학습권과 인권마저 침해되고 있는 만큼 학생운동부 운영 개선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