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공개 '성별·나이' 제외된다
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공개 '성별·나이' 제외된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7.0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경된 정부 지침 일괄 적용…상세 동선 공개 원하는 시민들과 마찰 예상
대전시가 공개한 121번 확진자 동선.(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공개한 121번 확진자 동선.(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와 관련, 성별·나이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세부 동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여전히 높아 동선공개를 둔 논쟁이 다시 불붙을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일 코로나19 발생 관련 브리핑에서 "시민 여러분의 동선 공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데, 질병관리본부의 새로운 지침이 마련됐고 오늘부터 규칙을 준수해야 하며 전국에서 동일한 지침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성별·나이·국적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되지 않는다.

기존에는 각 시간에 따른 동선 안내가 이뤄졌다면 앞으로는 시간을 제외한 단순 목록 형태로 변경된다.

사실상 동선 공개 범위 축소인 셈이다. 지난 30일 시가 공식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118번~121번 확진자 동선 게시물에는 4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는 '어떤 것을 확인하라는지 모르겠다', '보건소를 간 동선을 알고 싶은 게 아니다', '방역이 목적이라면 (확진자) 접촉 시점부터 동선 공개가 맞다'는 등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로 가득하다. 지역 내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학생 확진자까지 연달아 발생하면서 시민 불안감이 더욱 높아진 것.

확진자 동선공개는 개인 사생활 침해와 코로나19 방역 차원의 정보 공유 사이에서 갈등을 빚어왔지만 질병관리본부 동선공개 지침 수정 발표를 기점으로 다시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오후 4시 기준 대전에서는 121명(해외입국 16명 포함)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후 확진자부터는 새로운 지침이 적용된 동선방식이 적용된다.

허 시장은 "이와 관련 논란이 있지만 정부의 공통된 방침에 따라 1일부터 기준에 맞춰 발표하게 됨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