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례 사업 좌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방안 10월 발표
4차례 사업 좌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방안 10월 발표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9.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민간·민관합동개발 등 선택지 놓고 고심
장시득 도시공사 사업이사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장시득 도시공사 사업이사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2010년 이후 10년 동안 4차례 민간개발에 실패한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의 정상화 방안이 다음 달 발표될 전망이다.

사업이 좌초되면서 공영개발, 민자사업, 민관합동 공모 등 선택지가 다양해진 상황이라 시와 대전도시공사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시와 도시공사는 21일 유성복합터미널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터미널 사업을 맡았던 (민간사업자) KPIH에 사업 해지를 통보했다 "시민분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복합터미널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총체적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사업방식은 3~4가지 대안을 놓고 고민 중"이라며 "이전과 같이 민간사업자 공모일 수도 있고 도시공사에서 직접 투자 하는 공영개발, 사업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일정 부분 공사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방식 등 어떤 방안으로 해야 사업 실현 가능성이 크고 시민 만족이 높을지 검토한 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시공사가 직접 투자 하는 공영개발로 가닥을 잡을 경우 민간사업으로 진행했을 때 5000~7000억에 육박했던 사업 규모는 상업시설이나 수익창출 부분이 적어짐에 따라 축소될 수밖에 없다. 현재 공영개발 시 투입되는 비용에 대해선 추계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이전과 같이 민간사업자 공모를 다시 진행할 경우 4년 이상의 시간이 또다시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도시계획위원회, 지구단위계획 절차를 마무리해 일정 부분 시간을 절약했다 하더라도 민선 6기 때부터 3년에 걸쳐 끌어온 4차 민자사업이 결국 첫 삽을 뜨지도 못하고 해지된 것을 미뤄볼 때 재공모엔 부담에 따를 수 밖에 없다.

시는 민간개발 공모 추진시 입찰 참가 자격을 강화할 방침이다. 대규모 사업이기 때문에 실제 투자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므로 앞으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에 관심 있는 민간 기업과 시장성에 대한 교감을 확대해 기업들의 사업성이나 참여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장시득 도시공사 사업이사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였던 KPIH와의 법적 다툼을 걱정하시는데, 지난 6월 사업 협약을 변경하면서 최고(催告) 절차 없이 해지 조항을 명시했기 때문에 해지 자체에 대해선 법적 분쟁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있다"며 "시와 도시공사는 앞으로 이른 시일 안에 최적의 대안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도시공사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인 KPIH가 지난 18일까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실행하고 토지매매계약(대금 594억 318만 1000원)을 체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하자 별도의 최고(催告)절차 없이 곧바로 토지매매 계약을 할 수 있다는 사업협약 해지 변경안에 따라 사업을 해지 통보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