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영흥산업 소각장증설 결사반대
천안 영흥산업 소각장증설 결사반대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2.19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접 피해마을 주민 50여명 19일 천안시청 앞서 시위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개발 인근주민 50여명은 19일 오후 천안시청 앞에서 쓰레기 소각장 증설 절대반대 시위를 벌였다. 사진/임재권 기자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개발 인근주민 50여명은 19일 오후 천안시청 앞에서 쓰레기 소각장 증설 절대반대 시위를 벌였다. 사진/임재권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속보> 천안시 목천읍 60여 명의 주민들은 19일 오후 영흥산업 쓰레기 소각장 증설반대 집회를 시청 앞에서 벌였다.

지난 2016년부터 소각장증설 문제로 마찰을 빚고 있는 영흥산업과 인근 주민과의 갈등이 해소될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은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것.

인접피해마을주민 비상대책위(조재숙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열린 집회에서 주민들은 “건강을 위협하는 폐기물 사업장에서 3배 가까운 증설, 일 214톤 악취 발생시키는 슬러지 시설 300톤 신설에 인근 주민들은 결사반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A4용지 한 장분량의 보도자료를 통해 “장수마을이었던 목천읍 도장리, 소사리 일대에서 호흡기질환자와 폐암 환자와 각종 암 환자 등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비산먼지와 냄새, 소음 등 각종 환경오염으로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으며 남관 취수장으로부터 5.3km밖에 안 떨어진 곡교천도 위험에 노출된 상태라는 설명이다.

자원순환이라는 명분아래 페기물소각장의 증설사 진행은 어불성설로 분명 폐기물 소각장이고 폐기물이 분리, 선별, 파쇄과정에서 엄청난 비산먼지와 분진 등 미세먼지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관계기관인 천안시가 적극적으로 현재 진행되는 증설 신설을 백지화 시켜 주민들을 깨끗한 환경에서 평범한 일상생활로 건강하게 할 수 있는 환경권과 건강권과 인간의 존엄성을 되찾게 해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한편 대책위는 지난 2016년 6월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통해 "마을 쓰레기 소각장의 소각로 증설계획을 결사반대 한다"며 “시에서 쓰레기 소각장 증설허가를 반려해 줄 것”을 요구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