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예비타당성 조사 현지실사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예비타당성 조사 현지실사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3.14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립 여부, 10월께 윤곽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본격화됐다.

한국개발연구원과 해양수산부는 15일 미래행양과학관(청주밀레니엄타운부지) 건립 관련 예비타당성조사에 따른 현지실사를 한다.

현지실사는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보고와 비용편익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도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은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의 경제성 입지 발전성 등을 검토하고 10월쯤 결과물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용역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면 충북도는 1068억원의 국비를 확보할 수 있다.

미래해양과학관은 청주밀레니엄타운에 시설연면적 1만5175㎡에 1150억원을 투자해 2025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래해양과학관이 들어서는 청주밀레니엄타운은 도로, 철도, 항공을 인접지로써 가장 편리한 곳에 입지하고 있다.

특히 2022년 개통예정인 천안~청주공항간 복전철과 충청내륙화고속도로, 청주~무심동로~청주IC로 연결되고 세종~주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 건설과 서청주IC~평IC 확장개통(2027)으로 수도권과 충청권, 강원권, 경북북부권 국민 1200만명의 1시간 내에 미래해양과학관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에어로K 유치에 따라 국제노선 다변화로 해외 관광객유치에도 한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해양과학관은 부산 국립해양박물관, 서천 국립해양자원관, 울진국립해양과학교육관, 인천해양박물관과 차별성을 두고 해양응용과학, 해양산업기술, 융복합, 교육, 미래직업체험을 중점 전시·운영할 계획이다.

미래해양과학관에는 해양어드벤처관, 해양로봇관, 해양바이오관, 해양생태관 등이 들어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