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급식·돌봄 공백 최소화 '총력'
대전교육청, 급식·돌봄 공백 최소화 '총력'
  • 이수진 기자 sujinblee@dailycc.net
  • 승인 2019.07.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위원회 소집

3일 남부호 부교육감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에 대응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지휘하고 있다.(사진=대전교육청 제공)
3일 남부호 부교육감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에 대응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지휘하고 있다.(사진=대전교육청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수진 기자 =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가 파업에 들어서 대전교육청과 일선학교가 공백 최소화에 나섰다.

3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학비연대가 예고대로 파업에 들어가 학사운영 안정화를 위한 비상대책 시행에 돌입했다.

이날 남부호 부교육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른 오전부터 파업 참여 인원을 파악하는 등 학교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총력을 다했다.

대전교육청은 파업참가자들에 대해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며 파업 미참여 직원 등을 활용해 학교 정상 운영이 가능하도록 파업 대응요령을 일선 학교에 배포했다.

남 부교육감(비대위원장)은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교직원 등 학교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학생들에게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최선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